릴게임 코리아 ( 9 )

릴게임 코리아

릴게임의 가장 큰 문제점은 도박이라는 사행성 부분입니다.
제 생각은 릴게임 자체의 문제보다 릴게임을 도박처럼 하는 사람들의 마음이 문제라고 봅니다.
제각기 사람마다 놀 거리를 찾는 자유가 있는데 그 자유를 도박으로 피해를 입었다는 소수 사람들의 문제로 침해당하고 있다는 게 맞겠죠.
누가 하라고 해서 릴게임 카지노 슬롯머신 등을 하지는 않았을 겁니다.
기사를 보면 왜 이런 문제가 서로 상반되는지 솔직히 이해될질 않습니다.
각자에게 맞게 스스로가 자신을 컨트롤 하면 별문제가 되질 않는 것 같은데 말이죠.

릴게임의 성인 게임장 업주들의 ‘게임 점수 누적 관리와 똑딱이(게임 자동 진행 장치) 3대 사용 합법화’ 주장은 도박장을 운영하겠다는 태도라는 반론이 나왔다.
김규호 중독예방시민연대 대표는 지난달 24일 종로구 사무실에서 “똑딱이는 사용자가 급속도로 돈을 잃도록 유도하는 장치”라며 “국가가 성인게임업을 단순 게임이 아닌 파친코 같은 합법적 사행업으로 분류·관리해 불법 수요를 흡수하는 역발상이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성인 게임장 업주들은 청소년게임장·온라인 게임과의 형평성, 손님들의 만족도 등을 이유로 게임 점수 누적 합법화를 주장한다. 부작용은 없을까.

“장부나 기록을 갖고 있으면 이용자의 성향과 패턴을 파악해 중독자를 끌어들이는 수단이 될 수 있다.
사행성 게임은 도박중독과 연관된다. 업주들은 국가에 요구해 제도권 사행업에서 영업하는 편이 옳다.
도박 중독은 국가적인 지원과 혜택이 있지만 게임업은 그렇지 못하다. 현행 게임업으로 영업하려면 그에 상응하는 규제를 받아야 한다.
업주들은 겉으로는 성인게임장을 단순 게임으로 포장하지만, 실제로는 도박이 진행된다.”
릴게임_규제

‘즐기는’ 릴게임에 똑딱이 쓴다는 건 모순

-업주들은 성인 게임장 내 똑딱이도 한 사람당 세 대까지는 합법적으로 허용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똑딱이는 이용자가 급속도로 돈 잃게 유도하는 장치다. 빨리 오락기를 돌려 돈 따려는 손님과 업주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다. 손님들이 정말 사이버머니만 따려고 성인오락실에 갈까. 각종 온라인 게임에 PC방도 있는데 굳이 왜 그런 곳을 찾는가. 게임기가 도박에 이용되기 때문이다. 건전한 게임에 똑딱이는 필요 없다. 이율배반이다.”

-업계에선 손님끼리 불법으로 환전하는 것을 업주가 다 막을 수는 없다고 항변한다.

“아니다. 막을 수 있다. 누가 게임기로 도박하는지 아닌지는 업주가 알 수 있다.
손님이 게임 하는 모습을 옆에서 잠깐만 봐도 안다. 업주가 장사를 위해 불법 환전을 묵인하고 있다.
만일 업주가 불법 환전을 적극적으로 막는다면 손님이 많이 줄어들 것이다.

업계는 가칭 ‘사행업법’ 제정을 정부에 요구해야 한다.
이에 대해 국민적 요구가 있다면 부작용을 최소화하면서 신규 사업을 허가해야 한다.
인간의 본성을 만족시킬 합법적 사행산업은 필요하다.
그런데 성인게임업계가 순수히 게임 업계로만 남고 싶다면 이런 웹보드, 고포류(고스톱·포커류) 안 하는 게 맞다.
게임의 순수성을 말하면서 그런 것을 자꾸 영업 수단으로 삼는 건 굉장히 잘못됐다.”

-성인게임장 업주의 30%를 회원으로 둔 한국컴퓨터게임산업중앙회의 경우, 회원사들이 15분~20분마다 환전행위 경고 방송을 한다고 한다.

“방송이라도 하니 다행이다. 실제로 쫓아내야 한다. 환전 안 되면 사람이 올까. 업자들의 의지 부족이다. 환전을 적극적으로 제재하면 장사가 안된다. 성인게임장 분류를 게임에서 합법 사행업으로 옮겨 관리하는 역발상이 필요하다.”

김 대표는 “도박은 인간의 본능과 같아서, 일정 정도의 본성을 만족시킬 합법적 사행산업은 필요하다”며 “그런 점에서 성인게임업계가 가칭 ‘사행업법’ 제정 등을 요구하며 합법 사행 영역에 들어가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순수히 게임업계로 남고 싶다면 고포류 운용을 안 해야 맞다”며 “한편으로 그런 게임을 자꾸 영업 수단으로 삼는 건 굉장히 잘못됐다”고 덧붙였다.

-청소년게임장의 불법 개·변조 문제도 심각한데, 당국이 손을 놓고 있어 형평성 문제가 심하다는 주장도 있다. 온라인게임과의 형평성 문제도 거론됐다.

“형평성 문제에 동의한다. 고스톱 포커를 온라인에서는 마음대로 하게 두는 건 문제다. 외국 게임에 대한 국내법 효력 문제가 있다. 온·오프라인 규제를 똑같이 강화해야 한다.

아케이드 게임은 청소년 게임장에서 쓰이는 건전한 종류가 있고, 고스톱 포커만 전문으로 하는 경우가 있다.
그런데 청소년 게임장에서 사행성 모사류(고스톱 포커 모방) 게임이 진행된다. 거기서 많은 게임머니가 발생한다. 100% 사행업이다.
고스톱 포커가 아니면서 게임머니가 축적되는 게임은 확률형 아이템이 있다.
우연에 의해 게임머니를 벌 수 있는 장치는 불법도박에 쓰인다. 본인들은 아니라고 하겠지만.”

합법 고스톱 포커 시장, 정부 결단 필요

-성인게임장 손님 상당수가 즐길 거리가 부족한 노인이라는 말도 나왔다.

“우리나라 여가 문화는 다양하다. 노인들이 즐길 것 없어서 그곳을 찾는 것이 아니다.
성인게임장은 입구부터 예사롭지 않은 분위기를 풍긴다. 그런데도 사람들이 도박하고 싶어서 방문하는 사실을 업계만 아니라고 하는 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격이다.”

-합법적인 사행 시장의 조건은.

“온라인 고스톱 포커가 불법 도박의 70~80%다. 서버가 외국에 있어 단속도 어렵다.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 추정이 연간 70~80조 원 규모다. 일부 기관은 최대 200조 원으로 본다. 반면 합법 사행산업은 연간 20조 원이다.

합법 고스톱 포커가 있어야 국민들이 불법에 빠지지 않을 텐데, 아직 온라인 사행산업이 활성화되지 않았다.
성인게임업계가 신속하게 불법도박을 합법 영역에서 흡수할 수 있도록, 고포류를 온·오프라인에서 활성화할 수 있는 시장을 개척해야 한다.
성인 게임의 합법 사행업 등록 등 정부의 결단이 필요하다. 블루오션을 찾아야지, 레드오션에서 똑딱이 허용하라는 건 시대착오적이다. 정부도 이를 허가하기 어렵다.”
이런저런 문제가 된 부분이 있으면 차라리 허가도 내어주지 않으면 이런 문제도 없을 겁니다.

릴게임 같은 확률성 게임을 일본 파칭코에서는 젊은 사람보다 나이가 있으신 분들이 시간 보낸다는 생각으로 더 많이 하신다고 합니다.
이런 게 서로의 문화 차이며 의식 차이라 할 수 있겠죠.
건강하십시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