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용게임 – 슬롯머신-파친코-릴게임

성인용게임 – 슬롯머신-파친코-릴게임

(::슬롯머신 ‘잭팟’ – 파칭코 한국서는 불법 – 릴게임 ‘전자식으로 바꾼 슬롯머신’::)

성인용 게임 업계에서는 국내 성인용 게임을 크게 슬롯머신, 파친코, 릴게임 등의 3종류로 구분한다.
슬롯머신파친코릴게임 등의 원류로 볼 수 있다. 1896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처음 개발됐다.

당시 슬롯머신은 동전투입구에 동전을 넣고 작동용 손잡이를 당기도록 돼 있다.
회전하는 기계식 원통에는 체리, 레몬, 바(bar), 숫자(7) 등의 심벌이 표시돼 있고, 회전이 멈췄을 때 네 종류의 심벌을 한 줄에 맞춰 ‘잭팟’을 터뜨리면 배당액을 얻는다.

국내에서는 현재 호텔의 외국인 전용 카지노나 강원랜드에서 찾아볼 수 있다.슬롯머신이 미국식 성인용 게임이라면 파친코는 일본식이다.
파칭코는 구슬이 모판에 꽂힌 여러 핀 사이를 통과해 릴(reel)을 회전시키는 방식으로 일명 ‘구슬치기’로도 불린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법으로 허용된 적이 없다. 이 때문에 구슬 대신 메달에 의해 작동되는 ‘파치슬롯(파친코+슬롯머신)’ 형태로 유포돼 있다.

일본의 영향을 많이 받는 부산·경남의 성인오락 시장은 이같은 파치슬롯이 지배하고 있다.
지난해 이후 성인게임장을 장악하고 있는 ‘바다이야기’조차 이들 지역에서는 힘을 쓰지 못할 정도다.

(바다이야기는 2004년 등장한, 대한민국의 아케이드 게임이다. 2006년 그 중독성과 사행성 때문에 전국적으로 이슈가 되었고, 대표이사가 구속되는 등 문제시되었다.
바다이야기는 스크린 경마 게임을 만들던 회사 에이원비즈에서, 일본의 파칭코 게임인 우미모노가타리 시리즈에 착안하여 만들어졌다. 바다이야기는 2006년까지 게임기가 4만5000여대가 팔리는 등 사업적으로 큰 성공을 했다.
그러나 2005년 말부터 게임의 사행성과 중독성이 지적되어 정부의 단속이 시작되었다.  특히 게임을 하는 플레이어 각각의 당첨 내용을 조작할 수 있다는 것이 언론에 알려지면서 큰 이슈가 되었다.)

최근의 파친코는 릴게임 부분이 4인치 화면의 동영상으로 처리돼 있다.
또 게임 도중 화면에 특정 배경이 나타나면 다음 베팅부터 법정 한도 이하의 당첨금이 계속해서 터지는 이른바 ‘예시·연타’ 기능이 담겨 있다.
릴게임은 기본적으로 슬롯머신과 같은 방식의 그림 맞추기 게임을 뜻한다.

현재 대부분의 성인오락실에 주로 설치된 게임은 전자식 릴게임이다.
이것은 또 메달 게임 없이 릴게임만 있는 ‘일반 릴게임’과 파친코와 같은 방식으로 메달게임(주게임)과 릴게임(부게임)으로 구성돼 있는 ‘혼합형 릴게임’으로 나뉜다.
전자식 릴게임은 80년대부터 등장하기 시작했다.
당시 릴게임은 일반 릴게임으로 21인치 가로화면에 릴이 꽉 차게 들어선 형태로 일종의 전자식 슬롯머신이었다. 다만 작동용 손잡이를 당기는 것이 아니라 버튼을 누르는 방식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